코로나로 닫힌 장애인 복지관…"발달장애 국가책임제 도입해라" > 인권뉴스

본문 바로가기

열린마당

인권뉴스

서울특별시 장애인권익옹호기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코로나로 닫힌 장애인 복지관…"발달장애 국가책임제 도입해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0-06-17 09:15 조회278회

본문


코로나로 닫힌 장애인 복지관…"발달장애 국가책임제 도입해라" 


전국장애인부모연대, 청와대 관계자에 요구사항 전달


(서울=연합뉴스) 문다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발달장애인 가족의 돌봄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며 장애인 단체가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전국장애인부모연대는 10일 청와대 분수광장에서 2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로 발달장애인이 이용하는 모든 시설이 휴관했고 활동 지원 서비스는 지원인력과 잘 연결되지 않는다"며 "사실상 아무런 지원이 없어 가족이 모든 책임을 감당한다"고 밝혔다.


지난 3일 광주에서는 발달장애인 아들과 그 어머니가 차량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어머니는 코로나19로 가중된 돌봄 부담을 이기지 못하고 아들과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


장애인부모연대는 "보건복지부가 코로나19로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아 남은 예산 100억원을 삭감하려 한다"며 "발달장애인에 대한 정책을 포기한 것으로 해석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발달장애 국가책임제를 시행해야 한다며 ▲ 발달장애인 주간 활동 서비스 제도화 ▲ 장애인복지법 전면 개정 ▲ 보조기기 권리 보장 등의 입법 과제를 제안했다.


장애인부모연대 김종옥 서울지부장은 "욕심부리는 게 아니다. 부모가 없는 순간에도 아이가 자신의 존엄을 지키며 주어진 삶을 끝까지 살 수 있길 바랄 뿐이다"며 "우리들을 위해 제대로 된 정책을 만들어 달라"고 주장했다.


참가자들은 사망한 발달장애인을 추모하며 영정 모형 앞에 국화를 헌화했다. 부모들은 장애인 자녀의 이름을 외치며 오열하기도 했다.


이날 장애인부모연대 지도부는 청와대를 방문해 대통령비서실 관계자를 만나 20여분간 면담하고 발달장애 국가책임제 시행 등 요구사항을 전달했다.


뉴스 원문 보기 (출처 : 연합뉴스 https://www.yna.co.kr/view/AKR20200610098000004?section=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