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오스크 늘어나는데…장애인·고령자 못 쓴다 > 인권뉴스

본문 바로가기

열린마당

인권뉴스

서울특별시 장애인권익옹호기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키오스크 늘어나는데…장애인·고령자 못 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0-10-13 11:04 조회21회

본문


키오스크 늘어나는데…장애인·고령자 못 쓴다 


코로나19로 인해 영화관, 쇼핑몰, 병원, 음식점 등 다양한 곳에서 직접 접촉을 줄이기 위해 무인정보단말기(키오스크)를 사용하는 곳이 증가하고 있으나 국가표준 '공공 단말기 접근성 가이드라인'의 준수율은 낮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홍정민 의원(더불어민주당)은 한국정보화진흥원(NIA)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기반으로 '2019년 무인정보단말(키오스크) 정보접근성 현황조사' 결과 정보 취약계층의 접근성 수준이 평균 59.8점으로 낮았다고 13일 지적했다.


설치 장소별로 정보취약계층의 접근성 수준을 보면, 음식점·카페·패스트푸드 가게에 설치된 무인정보단말기는 50.5점, 대학은 51.1점으로 가장 낮게 나타났다. 이외에도 영화관·공항·터미널·종합병원 등 무인정보단말기가 설치된 대부분의 장소에서 접근성 수준이 60점을 넘지 못한다.


이에 비해 은행에 설치된 무인정보단말기 74.8점, 관공서 내에 설치된 무인정보단말기는 70점으로 다른 장소에 비해 정보접근성 수준이 나은 것으로 조사됐다.


평가 항목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사용자가 기기 사용 시 제한시간을 변경할 수 있는 기능 준수율은 16.4%, 디스플레이 및 터치스크린, 키패드 등 작동부의 위치의 준수율은 25.6%, 점자·음성 등 시각을 대체할 수 있는 수단 제공과 관련된 사항 준수율이 27.8% 등으로 매우 낮아 고령자, 장애인 등이 무인정보단말기를 사용할 때 어려움을 겪는다.


특히 국가표준 '공공 단말기 접근성 가이드라인'에 따른 평가 분야별 준수율을 보면 인식용이성이 48.2%로, 정보 취약계층이 무인정보단말기 사용에 있어 일반인과 동일하게 콘텐츠를 인식하는 것이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홍정민 의원은 "공공 단말기 접근성 가이드라인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준수율이 낮아 접근성 보장이 안 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음식점, 카페 등에서 비대면 서비스가 늘어 무인정보단말기 이용이 많아지고 있는 만큼 가이드라인을 준수하여 정보 취약계층이 배제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뉴스 원문 보기 (출처 : 아이뉴스24 http://www.inews24.com/view/1306569)